죄는 미워하되 사람은 미워하지 말자
김기우
작성일 : 17-01-18 07:10  조회 : 658회 

죄는 미워하되 사람은 미워하지 말자

 

어린이를 사랑하여 '어린이날'을 제정한 아동 문학가
소파 방정환 선생의 일화입니다.

어느 날 밤, 방정환 선생의 집에 강도가 들었습니다.
칼을 든 강도를 만난 선생은 차분히 말했습니다.
"돈이 필요하면 그냥 달라고 하면 되지, 무슨 칼까지 들이대고 그러시오.
돈이 필요하다면 내가 주겠소."

너무도 부드럽고 친절한 방정환 선생의 말에 강도가 더 당황했습니다.
선생이 준 뭉칫돈을 주섬주섬 챙겨 나가려 하는 강도에게
방정환 선생이 다시 말했습니다.
"이보시오. 달라고 해서 줬으면 고맙다는 인사는 해야 하지 않소."
"고..고맙습니다."

그런데 때마침 근처를 지나가던 경찰에게 강도가 붙잡힌 것입니다.
방정환 선생 집으로 들어온 경찰과 강도를 본 선생은 태연하게 말했습니다.
"허허. 또 오셨네! 방금 준 돈을 벌써 다 쓰셨단 말이오."
그러자 경찰이 말했습니다.
"아닙니다. 이 자가 여기서 강도질을 했다고 자백했습니다."

경찰의 말을 들은 방정환 선생은 이렇게 말했습니다.
"저 사람은 강도가 아닙니다.
사정이 딱한 것 같아 내가 그에게 돈을 주었습니다.
내가 준 돈을 받고 고맙다고 인사까지 한 사람인데,
어떻게 저자가 강도입니까."

방정환 선생의 말에 경찰은 의아했지만 어쩔 수 없이 강도를 풀어주었습니다.
경찰이 가고 나서 강도는 무릎을 꿇고 눈물을 흘리며 용서를 빌었습니다.
"제가 정말 잘못했습니다. 앞으로는 절대 나쁜 짓을 하지 않겠습니다."

죄는 미워하되 사람은 미워하지 않던 방정환 선생.
특히 당시 소외당하는 어린이들에게 더욱 관심을 두고 사랑을 베풀었습니다.
그리고 어려운 환경에서 살아가는 사회적 약자들에게
선행을 실천했습니다.

# 오늘의 명언
남의 조그만 허물을 꾸짖지 말고, 남의 비밀을 드러내지 말며,
남의 지난날 잘못을 생각하지 마라.
이 세 가지는 가히 덕을 기르며, 또한 해로움을 멀리할 것이다.
- 채근담 -   ***** 따뜻한 하루에서 *****



공지 ★자작글이나 자작 詩, 자작수필만 올려주세요^.~ (5) 지기 09-15 24435
공지 ★부부지침서(꼭 읽어야 할 글이기에..) (3) 관리자 08-08 19342
337 죄는 미워하되 사람은 미워하지 말자 김기우 01-18 659
336 사랑의 비밀 김기우 01-12 639
335 소금 같은 사람 김기우 01-07 635
334 치매를 예방하는 확실한 방법 50가지를 소개합니다. 김기우 01-05 625
333 용서는 모래에 새기고 은혜는 돌에 새겨라 (1) 김기우 12-22 618
332 약국 문 못 닫는 약사 (1) 김기우 12-11 705
331 품어주고 사랑하기 김기우 11-24 648
330 임금이 밝으면 신하는 곧다 김기우 11-21 749
329 아는 만큼 모른다. 김기우 11-20 690
328 '평균수명'보다 '건강수명'이 더 중요하다 김기우 11-18 663
327 마음에서 마음으로 김기우 11-16 696
326 작은 일에 최선을 다하는 사람 김기우 11-15 670
325 어리석은 선택 김기우 11-14 654
324 앞과 뒤, 겉과 속이 다르면 김기우 11-09 696
323 ♡... 아름다운 만남 ...♡ 김기우 11-08 672
322 긍정의 힘 김기우 10-24 746
321 인생은 결코 혼자가 아닙니다 김기우 10-21 766
320 늘 기억되는 사람 김기우 10-14 746
319 긍정은 위대하다 김기우 10-07 789
318 눈물의 하얀 와이셔츠 김기우 05-30 1065
317 어버이날! 김기우 05-08 1005
316 어버이날 김기우 05-08 942
315 살아야 할 이유와 부드러운 남자 등 4편 김기우 02-13 1361
314 늘어나는 '명퇴 후 창업,실패하는 8가지 행동들 김기우 02-10 1974
313 노년을 지혜롭게 김기우 02-08 1121
312 시간의 소중함 김기우 01-03 1105
311 아침에 눈을 뜨면... 김기우 12-26 1476
310 마음의 주인이 되라(무소유) 김기우 12-21 1184
309 갑과 을 김기우 12-19 1000
308 구두닦는 대통령 김기우 12-06 1086
 1  2  3  4  5  6  7  8  9  10  11  12  마지막 >>